실시간라디오듣기
2020슬로건_평화의길 함께열어요
노컷뉴스 > 집중취재

의정비 인상안 '반대'

조중의 Hit : 2710
목록쓰기
인터넷 여론조사, 의정비 인상안 '반대' 의견 압도적


포항시의회의 의정비 인상안에 대한 인터넷 여론조사가 20일까지 실시 중에 있다. 마감을 이틀 앞두고 있다. 18일 오후 5시 현재까지 과반수 이상이 인상안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포항시가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오는 20일까지 여론조사가 시행되는데, 18일 현재 결과는?

▶ 포항시의정비심의위원회가 시의원들에게 지급할 내년도 의정비를 42% 인상하는 잠정안에 대한 인터넷 설문조사 결과, 18일 현재까지 496명의 시민들이 응답을 했다. 18일까지 응답자들의 답변 내용을 보면 의정비 인상안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전체 응답자 가운데 57%(285명)를 차지하고 있다. 반대로 더 많아야 한다는 답변이 17%(82명), 적정하다는 답변이 26%(127명)로 나왔다. 이 같은 결과는 설문조사 초기와는 사뭇 다른 것이다.

- 설문조사 초기에는 지금과 어떻게 달랐는가?

▶ 시민 인터넷 설문조사가 시작된 것이 지난 10일부터였다. 설문조사 사흘째인 12일 오후 5시 현재의 응답내용을 보면 전체 응답자 가운데 78%가 의정비를 낮춰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었다. 당시 총 155명이 답변에 참가했다.
'더 많아야 한다'는 답변이 4%(6명), '적정하다'가 18%(28명), '더 적어야 한다'답변이 78%(121명)로 나타났다. 인상안이 더 적어야 한다는 답변이 무려 78%로 높았다.
그런데 인터넷 설문조사가 실시된 지 8일째가 되는 18일 현재는 '적정하다'는 답변과 '더 많아야 한다'는 답변이 상대적으로 많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시민사회단체에서는 인터넷 설문조사의 응답자들이 동원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기도 한다.

- 인터넷 설문조사에 답변한 시민들에게는 반드시 시의원 의정비 책정에 관한 의견을 남기도록 해놓았다. 응답 내용도 알아보자.

▶ 인터넷 설문조사에 참여한 시민들의 의견은 초기에는 대다수 비판적인 것들로 채워졌다. 그러나 중반을 지나면서 갑자기 우호적인 의견이 두드러지기 시작했다. 초기에 남긴 답변들을 보면 "시의회 의원들 임금을 인상한다던데 한 일도 없는 분들이 포항시민 혈세로 다 충당해야 되는데 한 일도 없는 것 같은데 임금인상이라니" 라든지 "봉인 것은 회사일 하는 우리 같은 봉급쟁이만 맨날 죽네요..." 라든지 "무급 명예직도 원하는 사람이 얼마든지 많다. 꼭 생계수단으로 의정비를 원한다면 죽도시장에 장사를 해라."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게 되는 법. 명예와 부를 한꺼번에 원하지 마라." "형편이 되지 않으면 사표를 내시기 바란다."등 비난이 주를 이뤘다.

- 인상안에 반대하는 시민도 있지만 적정하다는 의견도 있을텐데?

▶ 그렇다. "유능한 인재가 지방의회에 진출할 수 있도록 기틀이 만들어지기 위해서 어느 정도의 수준까지는 의정비가 상향되어져야한다고 본다"는 답변도 있었다. 그런가하면 보수도 중요하지만 보수에 대한 만큼의 성과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는 의견도 올라왔다. 물가 상승률에 따라 의정비를 인상했으면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 오히려 더 올려야 한다는 의견도 있는가?

▶ "중선거구제로 바뀌면서 활동 지역구가 넓어져 전보다 활동비가 많이 든다고 들었다"면서 "적정한 활동비를 지급해야 시민을 위한 의정활동, 투명한 의정활동을 기대할 수 있다고 본다"는 의견도 나왔다. 또 다른 응답자는 "보다 나은 의정활동을 위해선 현실적인 여건마련이 필요하다고 본다"면서 “경북도내의 다른 도시수준으로는 지급해야 한다” “충분한 보상이 되어야 할 것 같다”는 의견도 올라왔다.

- 설문답변자들 간의 치열한 공방도 오가고 있다., 이런 인터넷상의 의견들이 특정인을 동원한 흔적이 보인다는 지적도 있다.

▶ 그렇다. 의정비 인상을 놓고 벌어지고 있는 인터넷 설문조사가 마치 특정인을 동원한 흔적이 곳곳에서 눈에 띄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응답자 간에 욕설과 비난섞인 인신공격성 발언이 나오는 등 열기가 뜨겁다. 시의원 쪽에서 동원한 듯한 응답자의 터무니없는 인상 주장이라든지, 동시에 반대를 주장하는 쪽의 노골적인 시의원 비하발언 등이 올라오는 등 인터넷 설문조사가 성토의 장이 되고 있기도 한다.
한편 인터넷 설문조사의 허점이 자칫 악용될 우려가 있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보다 객관적이고 형평성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실명제를 도입하는 등 인터넷 설문조사 방법이 보완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금 방식으로는 불특정 다수가 마음대로 설문에 응답할 수 있어 동원 가능성이 충분한 실정이다. (끝)
포항CBS 조중의 기자 jijo@cbs.co.kr

IP : 218.♤.♡.201 Date : 07/11/17 20:16
목록쓰기
수정삭제
작성자 인증  
비밀번호
이름 비번 널임 줄임

모바일 CBS 레인보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