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라디오듣기
2020슬로건_평화의길 함께열어요
노컷뉴스 > 집중취재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5년간 은폐"

박정노 Hit : 2127
목록쓰기
월성원전에서 방사능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는데도 한수원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이를 5년 동안이나 은폐한 사실이 드러났다. 경주핵안전연대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회원 등 시민단체들은 월성원전 1호기 폐쇄를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 이미 5년 전 방사능 누출 사고 '충격'

= 5년 전 월성원전에서 사용후 핵연료봉인 폐연료봉이 이송과정에서 실수로 바닥에 떨어져 방사능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하지만 한국수력원자력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이를 은폐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정의당 김제남 의원은 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수원과 원안위 등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이 같이 밝히며 "철저한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 책임자를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2009년 3월 13일 오후 5시쯤 월성 1호기의 핵연료 교체과정에서 이송장비의 오작동 또는 작동 실수로 폐연료봉 다발이 파손돼 연료봉 2개가 방출실 바닥과 수조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 현장 직원들 피폭 의혹 제기

= 김 의원은 "유실된 연료봉에서 계측한도를 넘는 1만mSv(밀리시버트) 이상의 방사능이 누출됐으며, 한수원은 작업원 1명을 직접 방출실로 들여보내 다음날 새벽 4시쯤에야 수습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일반인에 대한 연간 방사선 피폭한도는 1mSv이며, 원전 종사자의 경우 연간 최대 허용치가 50mSv라는 점을 고려하면 해당 작업원의 대대적 피폭이 심각하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 한수원과 원자력안전위원회 '은폐 희혹'

= 김 의원은 "한수원은 규제기관에 사고를 보고하지 않고 기록도 남기지 않는 등 은폐를 시도했다"며 "원안위도 4년 뒤인 작년에야 사고를 알게 됐지만 위원들에게 보고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수원은 사건이 발생한 2009년 12월 원자력안전기술원에서 월성1호기의 수명연장을 신청했다"면서 "해당 사건을 은폐하기 위한 충분한 이유가 있다고 보여지는 대목"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정의당 대표단과 함께 오는 6일 오후 월성원전을 방문해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를 추진하는 등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나설 계획이다.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방폐장 안전성 홍보 국제 심포지엄 '눈살'

=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 지난주 27~29일 사흘간 경주현대호텔에서 방사성폐기물 안전 국제 심포지엄을 열었다.

심포지엄은 중·저준위방폐물처분시설(방폐장)의 운영을 앞두고 방폐장 운영 경험 및 안전에 대한 국내외 전문가 의견을 듣고 안전성을 재확인하기 위해 마련됐다.

심포지엄에는 30년 이상 방폐장 운영 경험을 갖고 있는 핀란드·프랑스·러시아·스위스·일본의 경험있는 해외 전문가들과 그동안 국내 방폐장 건설에 참여한 국내 전문가, 지역 주민 등 200명이 참석했는데, 경주 방폐장 운영에 관한 구체적이고 실증적인 방향이 됐다.

안정성에 대한 의혹이 더욱 확산되고 있는 분위기 속에 이러한 심포지엄이 열린데 대해 한수원측이 만든 원전 안전성 홍보를 위한 꼼수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 월성 1호기 폐쇄 촉구 '한 목소리'

= 경주핵안전연대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회원들은 지난 24일 월성원전 1호기 폐쇄를 촉구하며 월성원전까지 도보순례를 했다.

경주핵안전연대는 이날 경주 첨성대 앞에서 월성 1호기 폐쇄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는데, “30년 수명을 다한 월성 1호기가 2년간 가동을 멈췄으나 전기수급에는 영향이 없었고 여전히 7~15%의 예비전력을 보유하고 있다. 전기부족을 내세우며 수명연장을 추진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회원 10여명도 이날 울산시 북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성1호기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경주와 울산, 포항이 큰 피해를 볼 것이다.”이다며 “지역민의 안전을 위해 월성1호기는 반드시 폐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IP : 220.♤.♡.62 Date : 14/11/03 16:50
목록쓰기
수정삭제
작성자 인증  
비밀번호
이름 비번 널임 줄임

모바일 CBS 레인보우